abulaphiaa

Keep Yourself Social

Archive for the ‘Statistics’ Category

크롬 브라우저 2012년 11월 브라우저 시장 1위

with one comment

2008년 6월에 출시된 이후 구글의 크롬 브라우저의 인기가 가파르게 상승하면서 2011년 6월 현재 MS가 20%에 도달,  사파리와 IE를 크게 위협하고 있다.

최근 StatCounter가 발표한 브라우저 시장점유율의 변화에 관한 자료를 정리해 본다.

1. 2011년 6월 현재 웹브라우저 시장점유율

웹브라우저 시장점유율, 2011년 6월

웹브라우저 시장점유율, 2011년 6월

2.  현재 추세에 따른 미래 브라우저 시장점유율의 변화에 관한 예측

크롬, IE, 파이어폭스의 MS 변화 예측

  • 구글 크롬브라우저는 2011년 11월 Firefox 추월하고 2012년 6월 MS의 IE를 추월, 2012년 11월 MS 50% 돌파
3.  예측의 근거
  • 지금까지 출시된 브라우저 중 가장 빠른 속도로 MS가 증가하고 있음
Google Chrome Browser Market Share From The Start in 2008 Until Today

Google Chrome Browser Market Share From The Start in 2008 Until Today

  • MS 5% 도달하는데 16개월, 그 후 5% 성장하는 8개월 (즉 출시 후 24개월만에 MS 10% 달성)
  • 그 후 MS 10% 추가성장하는데 10개월 (즉 출시 후 34개월만에 MS 20% 달성)
4. 우리나라 브라우저 시장점유율 
  • 2011년 7월 현재 MS IE의 전세계 브라우저 시장점유율은 42%로  FireFox(28%) 및 크롬 (22%) 간 격차가 크게 줄고 있다.
  • 그러나 우리나라에서는 MS가 92%로 압도적이며, 크롬 4.5%, Firefox 2.1%를 차지하고 있다.
Global Top 5 Browsers Market Share

Global Top 5 Browsers Market Share

  • 브라우저 버전별로는 IE 8.0 51%, IE 7.0 18%, IE 6.0 17%, IE 9.0 6%, 크롬 12.0 3.7%를 차지하고 있다.
To 12 Browser Versions In South Korea From July 2010 To July 2011

우리나라에서 브라우저 버전별 점유율의 변화 (2010년 7월 ~ 2011년 7월)

※ P/S : 브라우저 시장점유율은 조사기관별로 차이가 크다. 아래 표에서 보는 바와 같이 netmarketshare.com에서 8월 1일 Computerworld에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IE의 시장점유율은 2011년 6월 현재에도 약 53.68%로 StatCounter의 43.58%와 약 10%나 차이가  나고 있고, Apple의 Safari 점유율이 2011년 7월 한달간 가장 큰 폭으로 상승 (크롬보다 더 가파르게 상승)하여 8.1%에 도달하였다. 어쨌든 숫자에 차이가 크긴 하지만 IE의 시장점유율이 낮아지는 동시에 Safari와 Chrome의 점유율이 증가하는 추세 자체는 일치하고 있다.

Browser Market Share_2011년 8월기준_By netmarketshare

MS와 Firefox의 하락추세, Chrome과 Safari의 상승추세

 

Written by abulaphia

August 22, 2011 at 11:05 am

Posted in Browser, Statistics

50 Fascinating Facebook Facts And Figures

leave a comment »


50 Fascinating Facebook Facts and Figures

  1. 1 in every 13 people on Earth is on Facebook
  2. 35+ demographic represents more than 30% of the entire user base
  3. 71.2 % of all USA internet users are on Facebook
  4. In 20 minutes 1,000,000 links are shared on Facebook
  5. In 20 minutes 1,484,000 event invites are posted
  6. In 20 minutes 1,323,000 photos are tagged
  7. In 20 minutes 1,851,000 status updates are entered
  8. In 20 minutes 1.972 million friend requests are accepted
  9. In 20 minutes 2,716,000 photos are uploaded
  10. In 20 minutes 2,716,000 messages are sent
  11. In 20 minutes 10.2 million comments are posted
  12. In 20 minutes 1,587,000 wall posts are written
  13. 750 million photos were uploaded to Facebook over New Year’s weekend
  14. 48% of young Americans said they found out about news through Facebook
  15. 48% of 18 to 34 year olds check Facebook right when they wake up
  16. 50% of active users log on to Facebook in any given day
  17. Average user has 130 friends
  18. People spend over 700 billion minutes per month on Facebook
  19. There are over 900 million objects that people interact with (pages, groups, events and community pages)
  20. Average user is connected to 80 community pages, groups and events
  21. Average user creates 90 pieces of content each month
  22. More than 30 billion pieces of content (web links, news stories, blog posts, notes, photo albums, etc.) shared each month.
  23. More than 70 translations available on the site
  24. About 70% of Facebook users are outside the United States
  25. Over 300,000 users helped translate the site through the translations application
  26. Entrepreneurs and developers from more than 190 countries build with Facebook Platform
  27. People on Facebook install 20 million applications every day
  28. Every month, more than 250 million people engage with Facebook on external websites
  29. Since social plugins launched in April 2010, an average of 10,000 new websites integrate with Facebook every day
  30. More than 2.5 million websites have integrated with Facebook, including over 80 of comScore’s U.S. Top 100 websites and over half of comScore’s Global Top 100 websites
  31. There are more than 250 million active users currently accessing Facebook through their mobile devices
  32. People that use Facebook on their mobile devices are twice as active on Facebook than non-mobile users.
  33. There are more than 200 mobile operators in 60 countries working to deploy and promote Facebook mobile products
  34. Al Pacino’s face was on the original Facebook homepage
  35. One early Facebook function was a file sharing service
  36. The first “Work Networks” as well as the original educational networks  included Apple and Microsoft
  37. The meaning of the term poke has never been defined
  38. There is an ‘App’ to see what’s on the Facebook cafe menu
  39. Mark Zuckerburg (CEO of Facebook) calls himself a “Harvard Graduate” when in fact he didn’t graduate (apparently his reply is that “there isn’t a setting for dropout”)
  40. Australian’s spend more time per month on Facebook than any other country at over 7 hours on average
  41. A Facebook employee hoodie sold for $4,000 on eBay
  42. Facebook was initially bank-rolled by Peter Thiel the co-founder of PayPal for $500,000
  43. It is the second biggest website by traffic behind Google (at the moment)
  44. Facebook is now valued at approximately $80 billion
  45. Facebook makes money through advertising  and virtual products
  46. Facebook was almost shut down by a lawsuit by ConnectU who claimed that Zuckerburg stole the idea and Technology for Facebook (the issue was settled out of court)
  47. The USA has the largest Facebook user base with 155 million people which represents 23.6% of Facebook’s total users
  48. There is over 16,000,000 Facebook fan pages
  49. Texas Hold’em Poker is the most popular Facebook page with over 41 million fans
  50. More than 650 million active users

Written by abulaphia

August 11, 2011 at 10:44 am

Posted in Facebook, Statistics

4가지 Social Music Charts

leave a comment »

소셜웹에서 아티스트들에 대한 고객의 Action을 수집해서 음원차트를 구성하는 Social Music Chart가 등장하고 있다는 내용의 Mashable 기사

※ 출처  Measuring Clout : 4 Music Charts Powered By Social Media 

1958년 8월 4일 빌보드가 최초로 Ricky Nelson의 “Poor Little Pool”을 1위로 선정한 후, 빌보드 주간 “Hot 100 Chart”는 digital music streaming 데이타가 추가되긴 했지만 지난 50여년간 거의 변화하지 않았다. 지금까지 전 장르에 거친 빌보드 차트는 Nielson이 수집한 3가지 소스의 데이타에 의존했는데, 1) 닐슨 BSD에 의해 수집된 Radio Airplay Audience Impression 2) 닐슨의 SoundScan으로 컴파일된 앨범판매 데이타 3) Yahoo/AOL 등 Online Music Source로부터 수집된 Streaming Activity Data로 구성되었다.

빌보드 챠트는 음악적 성공의 주요한 indicator이긴 하나 최근에는 소셜미디어의 영향력에 기초한 음악적 성공을 수집하여 발표하는 “Social Music Chart”가 등장하고 있다.

2010년 3월에 오프된 Next Big Sound는 Facebook, YouTube, Twitter를 비롯하여 약 16개 사이트에서 Fan, (Page)Views, Play, Like, Downloads, Comment 등 약 70만명의 아티스트들에 대한 Fan들의 Activity를 수집해서 아티스트들의 인기도를 실시간으로 추적하고, 그래프로 표시해준다.

회원가입을 하지 않고도 자신이 좋아하는 아티스트들을 등록해 놓으면 매주 해당 아티스트들에 대한 신규 팬들의 숫자, Play수, (Page) Views, 코멘트의 주간 변화를 이메일로 리포트 해준다. 테스트삼아 Nirvana, U2, Coldplay, Green Day 4개 아티스트들을 등록해 보니 Social Media별로 주간 단위 변화의 추이를 멋진 그래프로 그려준다.

음악 저널리스트, 업계 전문가, 음악 애호가 등이 피리미어 리포트를 보려면 아티스트별로 한달에 79$를 지불해야 한다. 이 리포트에는 소셜 미디어 데이타뿐만 아니라 1) 전통적인 음반 판매량, 2) 라디오 방송횟수, 3) 아티스트 웹페이지 트래픽, 4) P2P Activity 등도 볼 수 있다.

Next Big Sound는 비슷한 방식으로 주간 아티스트 인기도를 추적하여 주간단위로 “Social 50” 차트를 빌보드에 제공한다.

이와 유사한 서비스로는 We Are Hunted, MTV Music Meter 등이 존재한다.

We Are Hunted는 블로그 activity와 Social Network Mention, Buzz on Message Board and Forum, P2P Network 상에서 트위터 토크와 Movement 등을 집계해서 매일 음악의 인기도에 관한 차트를 갱신해서 제공해 준다.

또한 당신 자신의 차트를 생성해서 친구들과 공유할 수도 있는 커뮤니티 기능을 지원하면, ‘Discover”를 통해 당신이 선호하는 새로운 음악을 찾을 수도 있다. 얼마 전엔 음악 어플리케이션의 개발을 지원하는 Echonest의 API를 통해 다양한 기능을 제공하는 iPAD App.도 출시하였다.

MTV Music Meter는 Social Media Status에 기초하여 아티스트에 관한 순위를 제공한다. MTV는 Music Intellignece Company인 Echonest와 공동 작업을 하고 있는데, Echo Nest는 음반 판매량과 라디오 플레이뿐만 아니라 블로그, 소셜 미디어, 비디오까지 포괄하여 데이타를 정리하는 알고리즘을 개발해서 특정한 날 어떤 밴드가 가장 많은 주목을 끌었는지를 확정한다(Algorithm that combs through blogs, social media, blogs and more traditional metrics (like radio plays and sales) to determine which band s are receiving the most attention on any given day). MTV는 iOS와 안드로이드 App.도 출시했다.

Echonest와 같이 음악 관련 App.의 개발을 지원하는 서비스로는 Soundcloud도 있다.

Written by abulaphia

August 8, 2011 at 4:23 pm

누가 구글TV를 죽였나?

leave a comment »

출처 : 누가 구글TV를 죽였나? 

셋톱박스와 리모콘 제조업체 Logitech이 GoogleTV를 지원하는 Revue 박스의 판매부진으로 지난 분기 한화기준 약 330억원(3천만불)의 적자를 기록했으며, Harmony 리모콘과 Revue를 담당하는 Digital Home부분의 매출은 53%나 감소했다.

원래 구글TV는 Web Browsing과 Video Streaming, 검색을 TV Viewing Experience에 통합시킨다는 위대한 아이디어에서 출발했다.

1.  Revue Box의 실패원인 : 높은 가격대비 낮은 고객가치

  • PC처럼 동작하는 Living Room Entertainment : TV를 인터넷과 연결시켜 Web을 Living Room으로 가져 가려는 많은 기업들의 시도는 실패로 끝났다. 낡은 시청 습관이 여전히 살아 남아 위력을 떨치고 있는 상황에서 TV 프로그래밍을 검색하기 위해 키보드와 마우스를 사용하겠다는 Google의 아이디어는 다른 Web TV의 선행 사업자들이 실패한 경험, 즉 큼직한 데스크 탑 PC를 홈 엔터테인먼트의 중심에 놓겠다(putting a bulky desktop computer in the entertainment center)는 것 만큼이나 환영받지 못했다. Bringing a PC-like Web browser to the living room screen – along with a keyboard and mouse – isn’t the winning approach.
  • 경쟁사 대비 높은 가격 : 지난 분기 Revue Box의 소매가는 249달러로, 기능은 적지만 경쟁력있는 가격으로 GoogleTV와 유사한 서비스를 제공하는 Apple TV의 99달러, Roku Box의 70달러보다 훨씬 높았다
  • Contents의 빈곤 : Major 지상파 방송사와 헐리우드로부터 외면받으면서 인터넷을 통한 컨텐츠의 공급원이 차단됨에 따라 Amazone과 Netflix 외에 컨텐츠 배급사가 거의 없다는 점
  • User Interface의 후진성 : Search Engine 회사답게 TV Viewing Experience보다는 “검색”에 초점을 맞춘 User Interface (IPTV든 SmartTV든 Connected TV든 TV는 TV)

2.  향후 Revue 및 Google TV의 대책

  • 기존 투자비 회수와 조만간 출시될 GoogleTV의 차기버전에 대한 기대로 인해 로지텍은 여전히 Google TV에 헌신적인 자세를 취하면서 Revue 셋톱박스의 가격을 99달러로 인하하기로 결정했다.
  • 구글 또한 Google TV 차기버전에 1) Android Market Place 도입, 2) YouTube를 통한 비디오 렌탈 지원, 3) Cloud 기반의 음악 Storage와 Streaming 서비스를 지원할 것이며
  • 4) User Interface를 개선하고 5) Amazon과 Netflix가 보다 많은 영화와 TV 쇼를 공급하게 될 것이다 (GoogleTV에서는 아직 Hulu를 지원하지 않는다).
  • 로지텍은 창고에서 대기 중인 기존 구형 셋톱박스를 Google TV의 차기버전으로 업그레이드해서 경쟁력있는 가격으로 출시하게 될 것이다.

구글 TV의 종말을 선언하는 많은 신랄한 비판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구글이 자신의 검색엔진을 Living Room으로 끌어들여 키워드 검색광고와 Display광고로 떼 돈을 벌고자 하는 의지가 확실한 이상 구글은 GoogleTV를 버리지 않을 것이다. I don’t question Google’s commitment, because ads are core to revenues and more is spent on TV advertising than any other medium.

그러나 미국인들이 Hulu와 Netflix를 어떻게 시청하는지에 관해 최근 Nielson이 12,00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를 보면, 처참한 실적에도 불구하고 Google TV에 대한 이러한 희망 썩인 낙관 또한 “그냥 그럴 것이다”는 정도이지 반드시 그렇게 되어야만 하는 근거를 제시한 것은 아니다.

최근 닐슨의 조사결과(Who are these people watching Hulu on Apple or Google TV Boxes?, 2011년 7월 27일)에 따르면, 조사 대상자 12,000명 중 1%만이 Apple TV 또는 Google TV에서 Hulu를 시청한다.

현재로서 Apple TV와 Google TV는 모두 Hulu를 지원하지 않는데, 그렇다면 이 1%는 누구일까? 닐슨은 극소수의 사람들이 Device를 해킹해서 이렇게 사용할 수도 있겠으나 대부분은 설문에서 잘못 응한 결과라고 보고 있다.

그러나 이 2가지 Box에서 Netflix를 시청한다는 사람들 역시 1%에 불과한데, 보급이 매우 저조한 Google TV는 그렇다 치고, 상대적으로 뛰어난 User Experience를 제공하는 Apple TV에서도 Netflix의 시청이 그렇제 저조하다는 것은 놀라운 사실이다.

How are Neflix and Hulu Users Are Watching?

그러나 Netflix User의 12%, Hulu의 2%가 xBox를 통해 Video Streaming을 즐기고 있으며, Netflix User의 25%, Hulu의 3%가 Wii에서 비디오 서비스를 즐긴다는 점은 더욱 놀랍다. 전체적으로 Netflix User의 반 정도가 게임콘솔을 통해 해당 서비스에 접속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역주 : 이것은 Google TV의 경쟁자는 Apple TV가 아니라 게임콘솔일 수도 있음을 시사한다.)

What are Netflix and Hulu Users Watching

Netflix에서는 영화를 많이 보고 Hulu에서는 TV Show를 압도적으로 많이 보는 것으로 나오는데, 이것은 궁극적으로 두가지 서비스가 본질적으로 유사한 플랫폼으로 유사한 서비스를 제공함에도 불구하고 시장에서 Positioning이 상당히 다르다는 것을 알 수 있다.

결국 Google TV를 비롯한 Smart TV가 활성화되기 위해서는 1) 메이저 방송사 및 헐리우드와의 관계 개선을 통해 Netflix나 Hulu와 같은 컨텐츠 distributor를 더 많이 확보해야 하고 2) PC의 Web Like한 환경을 넘어서 거실에서 편안하게 즐길 수 있도록 User Interface를 혁신해야 하며 3) 차별화된 서비스의 제공을 통해 x-Box, Wii와 같은 게임콘솔 및 태블릿이나 모바일 폰과도 효과적으로 경쟁할 수 있어야 한다. 개인적으로는 Smart TV가 성공하기 위해서는 Web이나 Application 보다는 TV Viewing Experience를 개선하는데 더 집중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Written by abulaphia

July 29, 2011 at 3:16 pm

아이폰의 판매에 대한 버라이존의 효과 및 Apple 제품의 매출비중

leave a comment »

Global Asymco의 Horace Dediu, 2011년 7월 27일 원제 “The Verizon Small Bang”

Global IT 기업들의 실적으로 분석하는 블로그 Asymco의 Horace Dediu가 전세계 아이폰 판매의 시장점유율의 변화, 그것에 대한 Verizon의 영향을 분석한 글을 간단히 정리해 보았습니다.

2007년 2사분기 아이폰이 AT&T를 통해 배타적으로 출시된 이후 Global Market에서 약 2억대가 판매되었고, 그중 미국시장 점유율은 2008년 45%, 2010년 33%로 점점 더 감소하고 있다. 그만큼 미국 이외의 시장에서 아이폰의 판매 점유율이 70%에 육박할 정도로 아이폰은 전세계에서 사랑 받고 있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2010년 4분기 AT&T와의 독점 유통계약이 종료되고 미국 1위의 통신사업자 Verizon이 AT&T를 출시했을 때, 1) AT&T 고객이 대규모로 Verizon으로 이동할 것이다. 2) 이미 안드로이드 단말이 상당히 많이 보급되었기 때문에 Verizon의 아이폰 판매 실적은 대단치 않을 것이다 (게다가 Verizon은 Anti-iPhone/Pro Android 캠페인을 지속적으로 전개해 왔었다 3) 두개의 대규모 통신사업자가 아이폰을 판매하게 됨에 따라 아이폰 판매가 폭발적으로 증가할 것이다는 3가지 견해가 있었습니다.

우리나라에서 SKT가 2011년 2/4분기 부터 아이폰을 출시한 이후 비슷한 예측이 많이 있었는데요. 실제로 6우러 한달간 KT 아이폰 가입자 5천여명(5개월 평균 이탈자수의 2배)이 아이폰 단말의 USIM 칩을 교체하는 방식으로 SKT로 번호이동을 했습니다.

그러나 Verizon이 아이폰을 출시한 이 후 2분기 동안 약 450만대의 판매실적을 올렸는데, 이것은 위의 3가지 가설 중 어느 것에도 부합하지 않는 결과이다. AT&T로부터 Verizon으로 대규모 고객이탈이 발생하지 않았고, 기존 Verizon 고객의 아이폰 거부감도 거의 없었으며, 3) 미국내에서 거대 통신사업자의 경쟁적인 아이폰 프로모션으로 아이폰 보급율이 폭발적으로 증가한 것도 아니라고 합니다.

우리나라 시장에서는 2010년 초반 KT에서 아이폰을 출시한 후 9월에 약 100만대, 2011년 1월 출시 약 1년만에 200만대의 아이폰이 보급되었고, SKT가 지난 3월 아이폰을 공식 출시한 이후 현재 약 400만대가 보급된 것으로 추정됩니다 (2011년 7월 기준 전체 스마트폰 가입자 1,500만 대중 70%인 1,050만대가 안드로이드폰, 옴니아나 윈도우 모바일 계열 스마트폰까지 다 합하면 아마 400만대 미만일 것 같다)

오히려 Verizon이 아이폰을 출시한 이후에도 아이폰의 미국시장 평균 점유율은 30%로 오히려 2010년의 33%보다 감소했습니다. 즉 전세계 시장에서 아이폰의 전반적인 인기가 아이폰의 판매를 견인하고 있는 것이고, 신규 아이폰 보급에 Verizon의 역할은 그다지 크지 않습니다.

iPhone Sales By Operator (thousands per quarter)

Share of iPhone Sales

한편 Apple이 판매 중인 제품들의 판매추이는 어떨까 요? 2011년 2/4분기 애플의 실적보고에 따르면 전체적으로 아이폰과 iPAD 등 iOS 계열의 제품이 전체의 71%를 차지하고, Mac PC에 OSX 계열 소프트웨어 판매를 포함하여 약 20% 정도, 음악/iPOD/App. Store 등 소프트웨어가 10% 미만을 차지하고 있습니다. 한가지 특기할만한 점은 iPAD가 Mac PC의 판매비중을 추월하고 있다는 점..

Quarterly Sales By Apple Product

Written by abulaphia

July 28, 2011 at 12:15 pm

Posted in Apple, Statistics

Tagged with , , , ,

우리나라 스마트폰 User의 이용패턴에 관한 KISA의 조사결과

leave a comment »

1. 우리나라 스마트폰 이용자는 App.보다 Web을 선호한다 ? 

KISA에서 올해 5월말 ~ 6월초 4천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88%의 이용자가 스마트폰에서 가장 많이 이용하는 서비스로 “정보검색 또는 일반적인 웹서핑”을 꼽았습니다. 이거이 무슨 뜻일까요? 스마트폰에서 주요 인터넷 접속경로로 1) 모바일 웹사이트 53.7% 2) 모바일 App. 34.1% 3) 일반 웹사이트 12.2%라고 되어 있군요. 우리나라 스마트폰 이용자들은 App.보다 사파리 같은 브라우저를 통해 “다음” “네이버”같은 모바일 포탈사이트를 많이 이용한다는 뜻일까요 ? 브라우저 보다는 주로 모바일 App.을 통해 자신이 필요한 서비스를 이용할 것 같은데 설문결과는 반대인 것 같군요..여러분들은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2. 스마트폰 이용 후 70%의 이용자의 정보공유 활동이 증가했다 ?

그리고 70%의 이용자가 스마트폰 이용한 이후 “정보공유 활동”이 증가했다고 하는데 이것은 또 무슨 뜻일까요 ? SNS를 통해 Text나 사진으로 Status Update를 더 자주 한다는 뜻일까요 ? 아래 조사결과를 보면 “클럽이나 카페”에 글을 올리는 것도 정보공유라고 보는 것 같습니다.

3. 우리나라 스마트폰 이용자가 가장 많이 이용하는 SNS는 클럽/카페 ?

스마트폰 이용자의 87.1%가 SNS 서비스를 이용해 봤는데 그중 1) 카페나 클럽 등 커뮤니티 72.7% 2) 마이크로블로그 (트위터, 미투데이, 요즘, 토씨) 66.4% 3) 미니홈피 59.4% 4) 프로필 (페이스북, 마이스페이스, 링크드인 등 SNS) 56.3% 5) 블로그 50.6%를 차지한다고 나왔습니다. 이것도 우리가 일반적으로 이해하는 것과는 상당히 다른 것 같습니다. 2번 결과와 함께 생각해 보면, 이용자들이 Twitter나 Facebook같은 App.을 사용하지 않고 굳이 모바일 브라우저 다음/네이버 등에 접속해서 로그인한 후 카페까지 찾아 들어갈 뿐만 아니라 “정보공유”를 위해 게시판에 글도 쓴다는 것인데, 이거이 사실일까요 ?

Facebook 이용자는 올해 초 이후 계속 400만명 미만으로 정체상태이고 트위터는 한달쯤 전에 400만을 넘겼습니다. 날이면 날마다 Facebook/Twitter가 미디어에 도배가 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우리나라 시장에서는 클럽이나 카페, 미니홈피 같은 토착 SNS가 워낙 강하기 때문에 전세계 7억명/2억명이 사용하는 Facebook이나 Twitter는 쪽을 못쓰고 있는 걸까요? 여러분들은 어떻게 생각하세요 ?

※ 사족 : 4,000명을 대상으로 조사를 했다는데, KISA의 조사결과는 왜 이렇게 믿음이 안갈까요 ? 저만 그런가요 ?

KISA Full 리포트를 다운로드 받으려면, http://bit.ly/od4vor

Written by abulaphia

July 21, 2011 at 5:22 pm

Posted in Statistics

Tagged with ,

%d bloggers like this: